Fantasia 부천시 산업정보포털 비즈부천 LOGO

주메뉴

뉴스클리핑

  • home
  •   뉴스클리핑  >
  •   산업뉴스

산업뉴스

산업뉴스 의 상세내용
제목 [현장에서] '자율주행 자전거라고?'…상상력에 날개 달아 주는 현대기아차 R&D의 '힘'
작성일 2017-10-13 제공처 이비뉴스

내용

현대·기아자동차는 12일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에서 연구원들의 열정과 창의성이 담긴 신개념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사진은 대상을 차지한 ‘심포니’ 팀이 작품 설명 및 시연을 하는 모습.ⓒ현대기아자동차

“입사 2년차, 3년차…OO부서 연구원입니다. 미래에는 자동으로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고요...”

12일 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자신의 머릿속에 떠다니던 상상을 상품으로 만들어낸 당돌한 사회초년생들의 모습이 보였다.

미래차는 어떤 모습일까.

운전자는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다. 부모는 풀루이딕(FLUIDIC, 경우에 따라 변동될 수 있는)소재로 디자인 된 차량 안에서 소재의 특징을 활용해 우는 아기를 달래주고 놀아준다.

차량 전용 로봇 청소기가 차체 장착된 센서를 인식하며 떨어지지 않고 아슬아슬 매달려 구석구석 청소를 해준다.

미래 자전거는 모듈을 달면 패달을 밟지 안고 자율주행한다. 이 모듈만 있으면 자전거는 물론 휠체어 등 여러 이동수단이 자율적으로 움직이고 조정된다.

이날 어린시절 공상과학 책이나 동화를 보면서 한번쯤 상상하고 터무니 없다고 웃어 넘길법한 아이디어 상품이 한 자리에 펼쳐졌다. 어느 대목에서는 관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최우수상을 차지한 ‘로모’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현대기아자동차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R&D) 내 연구원들의 열정, 창의력을 끌어내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문화활동이다.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 ‘이동수단(Mobility)’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5개월 동안 실물로 제작해 경연을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한다.

현대기아차는 이 같은 상상력과 창의력을 펼치는 열린 연구개발문화 조성이 R&D 역량 확보, 경쟁력으로 이어진다고 보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양웅철 연구개발본부 부회장은 본선 진출자와 눈을 맞춰 인사하고 격려하며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웅철 부회장은 “제한된 시간과 예산 내에서 협조하며 고무적인 결과물을 성취해낸 연구원들이 정말 훌륭하다”며 “이번에 소개된 기술을 더 발전시켜 양산으로 발전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수상작품들을 향후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함으로써,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대·기아차의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본선에 오른 작품 8개 가운데 이날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작품이 1위를 차지했다.
버튼
목록보기 스크랩
  • 공감코리아
  • 산업영상뉴스
  •  Korea.Net
  • EBN산업뉴스
  • 산업일보
  • 데이터뉴스
  • 뉴스레터 신청하기

SSL